[사회연대][성명] 10만 시민이 진상규명 촉구에 동의했다. 국회는 청원 원안대로 입법하고 다시는 참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책임을 다하라.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2020-12-08
조회수 722


성명서 

10만 시민이 진상규명 촉구에 동의했다.

 국회는 청원 원안대로 입법하고 다시는 참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책임을 다하라.  


  1. 지난 10세월호 참사와 관련하여 사회적참사진상규명특별법 개정박근혜대통령기록물 공개결의를 위한 10만 국민동의청원이 각 계 시민사회와 시민들의 노력으로 성사되었습니다그러나 국회는 여전히 진상규명을 위한 법안 마련에 지지부진하고 있습니다.

  2. 아직도 침몰원인이 밝혀지지 않았고아직도 대통령 기록물과 국정원 기록이 공개되지 않았습니다사회적참사진상규명위원회(이하 사참위)가 요구한 특별검사 추천 역시 한 발짝도 나아가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사참위법 개정 요구는 많은 국민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안타깝게 침몰하는 세월호로부터 국민을 구하지 않고오히려 적극적으로 진실을 은폐한 무도한 권력으로부터 진실을 되찾아오는 과정입니다늦었지만 잘못된 공권력의 행사를 바로 잡고 다시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책임을 가려 국민이 믿을 수 있는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함입니다그 어떤 이유도 진실을 찾아 참사를 예방하는 일보다 우선시 될 수 없습니다.


  3. 2016년 겨울차가운 거리로 나섰던 시민들은 이게 나라냐고 외쳤습니다네 해가 지나 다시 겨울입니다추위에 더해 바이러스 확산의 위기가 사람의 온기를 지운 202012월 거리에서세월호참사 피해자들은 다시 농성을 시작했습니다지난 7년간 왜 침몰했는지’, ‘왜 구하지 않았는지’, ‘왜 숨기려고 했는지에 대한 답을 듣기 위해 거리에서 농성하고피켓을 들고, 416진실버스를 타고 국민들에게 호소하며 전국을 돌았습니다이들에게 가족의 죽음이 헛되지 않으려면 미래가 변해야 합니다.


  4. 어제의 범죄를 벌하지 않으면 내일의 범죄에 용기를 주게 된다.” 라는 말이 있습니다.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의 책무를 안고 탄생한 문재인정부와 21대 국회는 약속을 지키고 책임을 다하기 바랍니다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은 정쟁의 도구가 아니며 국민의 엄중한 요구입니다국회는 본회의가 끝나기 전에 세월호참사 피해자들이 요구한 청원 원안 그대로 입법 처리하고 법안 통과 후에도 사참위가 제 역할을 다 할 수 있도록 책임을 다 해야 합니다국민동의청원에 참여한 10만 시민과 거리에 나와 촛불을 들었던 100만 시민이 묻고 있습니다국회가 응답할 차례입니다.

  

2020.12.08.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