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차별][성명] 더불어민주당은 의석 수 지키기가 아닌 혐오와 차별없는 국회를 만드는 것에 집중하라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2020-03-18
조회수 36


[공동성명더불어민주당은 의석 수 지키기가 아닌 혐오와 차별없는 국회를 만드는 것에 집중하라

 

성소수자 인권을 소모적 논쟁으로 치부한 윤호중 사무총장 발언 강력히 규탄한다

 

 

오늘(17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기자들을 만난자리에서“ 성소수자 등 소모적 논쟁 일으킬 당과 연합 어렵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올해 초 트랜스젠더 변희수 하사, A씨 등의 이야기를 통해 성소수자들이 겪는 차별과 혐오의 현실이 여실히 드러난 현 시점에서성소수자 인권의 문제를 단지 소모성 논쟁으로 치부하는 무지와 뻔뻔함을 드러낸 것이다.

 

더욱 기막힌 것은 같은 날 더불어민주당이 4개 정당 및 비례연합 플랫폼 시민을 위하여와 촛불정신 바탕 적폐청산과 민주적 개혁적 가치 구현 공동 노력을 내용으로 하는 협약을 맺었다는 것이다윤 사무총장과 더불어민주당은 촛불의 정신이 평등과 반차별을 핵심으로 하고 있음을 알고는 있는가20대 국회에서 다수당을 차지하고도 차별금지법 하나 제정하지 못하고 인권과 관련된 어떠한 개혁도 하지 못했던 더불어민주당이이제 와서 다시 촛불정신을 운운하며 성소수자의 인권을 소모적 논쟁으로 치부하고 나중으로 미루려는 태도를 강력히 규탄한다.

 

“‘혐오발언 이력’ 면밀히 따져 공천에 반영할 예정이다” 윤 사무총장은 지난 11월 총선기획단장을 맡으며 이러한 공천기준을 이야기했다그의 발언은 스스로 내세운 공천기준조차 손바닥 뒤집듯 부정한 것이나 다름 없다윤 사무총장 당신이야말로 정치적으로 내세워야 하는 인권과 이념의 가치를 표심몰이로 소모시킨 장본인이다윤 사무총장은 그만 국회의원직을 내려놓아야 마땅하다더불어민주당 역시 오늘의 이러한 발언에 철저히 사과하고 의원자리를 지키기 위한 몸부림을 하기에 앞서 혐오와 차별 없는 국회를 만들겠다는 선언과 실천부터 시행하라.

 

윤 사무총장의 발언은 이번 선거에서 무엇이 중요한지를 환기시킨다인권의 가치는 더이상 표심과 의석 수 확보에 양보하고 후퇴시킬 수 없음을 재차 강조한다21대 국회는 달라야 한다다가오는 4. 15. 총선에서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차별금지법제정연대그리고 평등과 반차별을 요구하는 시민들은 결코 혐오에 표를 주지 않을 것이다.

    

2020. 3. 17.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공익인권법재단 공감 외 39개 단체)

차별금지법제정연대(knp+외 132개 단체)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