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참사네트워크][기자회견]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1,000명 넘어섰다"

shinyhan@civilnet.net
2016-10-19
조회수 2180
가습기살균제 사망자 1,000명 넘어섰다 

- 10월 14일까지 접수된 피해 신고 4,893 명, 
   이 중 사망자는 20.7%인 1,012 명,  
   전체 신고의 74%가 최근 6개월 동안 이루어져  

- 새누리당은 참사를 덮으려는가? 
   진상규명ㆍ피해대책ㆍ재발방지 위한 국회 국정조사 특위 재구성하라!


14724640_1101096100009671_5126454896387568840_n.jpg 14639665_1101096083343006_591229529187443261_n.jpg 14716217_1101096056676342_1904958235672736901_n.jpg 14610985_1101096060009675_6729336210870856503_n.jpg 14581331_1101096053343009_1121588620673432232_n.jpg

■ 일시 : 2016년 10월 17일(월) 오후 1:30
■ 장소 : 여의도 새누리당사 앞
■ 주최: 가습기살균제피해자와가족모임ㆍ가습기살균제참사전국네트워크 

가습기살균제 사망 피해 신고가 결국 1,000 명을 넘어섰습니다. 10월 14일까지 접수된 피해 신고는 모두 4,893 명으로 이 중 사망자는 20.7%인 1,012 명이고, 생존 환자는 3,881 명입니다. 10월 중으로 전체 피해 신고가 5천 명을 넘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는 정부의 공식 피해 접수기관인 환경부 산하 환경산업기술원이 국회에 보고한 피해 현황에 정부가 그동안 모니터링 대상에서마저 제외한 판정 이후 사망한 4단계 피해자의 현황을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종합한 결과입니다. 가습기살균제 참사는 대한민국 국민의 약 20%인 1천만 명을 대상으로 집의 안방에서 17년 동안 '은밀하고 조용하게' 벌어진 살인사건이라 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3살 이하의 영유아들과 30대 초반의 산모들, 그리고 6~70대 노인들이 집중적으로 희생됐다는 점에서 더욱 가슴이 아픈 참사입니다.  

2011년 우연히 밝혀진 참사의 주범은 대한민국 굴지의 재벌기업들이고 세계적으로 알려진 다국적 기업들이다. 김앤장 법률사무소와 옥시 영국 본사의 주도로 서울대와 호서대의 전문가들까지 가담해 그 증거들을 조작 은폐했고, 어처구니 없게도 대한민국 법원은 교통사고 쌍방 과실과 같은 방식으로 합의 처리해 버렸습니다. 대참사는 그렇게 덮힐 뻔했습니다. 

5년 만인 2016년 4월에 이르러서야 시작된 검찰 수사로 사건의 진실이 일부 밝혀지면서 이 참사는 새롭게 조명되었습니다. 20대 국회는 첫 국정조사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청문회를 열고, 옥시 영국 본사까지 찾아가 공식 사과를 받아내기까지 했지만, 결국 밝혀야 할 진실들을 남겨둔 채 문을 닫고 말았습니다. 

국민 1천 명이 넘게 희생 당한 참사에 대해 정부는 사과조차 하지 않았고, 기업들은 여전히 책임을 회피하고 있습니다. 정부의 잘못을 따지고 책임을 물어야 할 감사원은 '나 몰라라'하고 있고, 공정거래위원회는 엉뚱한 변명을 늘어놓으며 진상 규명을 외면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여전히 국내 재벌기업들이 다수 포함된 제조사들과 정부의 책임에 대해 결국 눈을 감아 버렸습니다. 옥시와 김앤장의 증거 조작과 은폐에 적극 나선 조명행 서울대 교수와 유일재 호서대 교수에 대해 검찰 구형에도 못 미치는, 법원의 판결을 잇따라 접하면서 피해자들은 오열했습니다. 

국내 재벌기업들과 다국적 기업들 그리고 김앤장과 대학전문가들이 바로 주범과 공범입니다. 그리고 역대 정부의 여러 부처들에 책임을 물을 수밖에 없는 대참사입니다. 결국 국민을 대표하는 국회가 나서서 해결해야 합니다. 그런데 그 책임 지고 이끌어야 할 집권여당 새누리당은 국정조사 특위 활동 연장과 재구성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이 끝내 유족들과 피해자들의 간절한 요구를 계속 거부한다면, 참사의 주범과 공범들을 비호한다는 비판을 마주할 수밖에 없습니다. 지난 17년 동안 벌어진 살인사건, 외면해 온 진상 규명… 또 다시 유족과 피해자들이 거리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면, 제2의 가습기살균제 사건은 언제든지 또 일어날 수 있습니다. 


붙임자료 포함 보도자료 전문☞ https://goo.gl/zHQSvd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