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 네트워크 확장][신년하례회] 현장의 목소리 ③최은영 서울대병원 간호사 "방역의 주역! 의료노동자, 2021년 새해소망을 말하다!"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2021-01-28
조회수 200

작년 2021년 1월 20일(수)에 개최된 2021년 온라인 시민사회단체 신년하례회에 공개된 자료들을 공유합니다.


2021년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신년선언

사회 각계인사들의 2021년 신년덕담

2021년 시민사회단체들의 새해인사

2021년 연대회의가 주목한 "현장"의 목소리

①박대희 우체국 택배노동자 "택배노동자가 바라는 2021년은?"

②김재순 전국가정관리사협회 협회장 "가사노동자의 2021년 새해소망!"

③최은영 서울대병원 간호사 "방역의 주역! 의료노동자, 2021년 새해소망을 말하다!"

④김진숙 한진중공업 마지막 해고노동자 "부산에서 청와대까지 걷는다고? 김진숙 지도위원의 새해인사!"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20주년 기념 티져




2021년 시민사회단체 신년하례회 "공존을 위한 전환"

현장의 목소리 ③최은영 서울대병원 간호사 "방역의 주역! 의료노동자, 2021년 새해소망을 말하다!"


연대회의는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최은영 간호사가 일하는 서울대학교병원으로 찾아가 보았다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2021년의 새해소망을 나누고 있는 최은영 간호사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최은영 간호사님, 2020년은 어떤 한 해였나요?

최은영 서울대병원 간호사 평상시에 해왔던 일들, 그런 삶들이 얼마나 소중한지, 그런 일상들이 얼마나 값졌는지를 깨닫는 한 해 였던 것 같습니다. 잃어봐야 다시 한 번 깨닫게 되는 사람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았어요. 병원에서 일을 하는 노동자 이다보니 빈부 격차가 얼마나 심한지, 특히 공동체에 위기가 닥쳤을때 재난상황이 벌어졌을 때 (우리들의) 민낯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을 많이 받았어요. 부유한 사람들은 어떤 세상이 와도 피할 수 있는 방법이 있더라구요. 그런데 그렇지 못한 대다수의 사람들은 안간힘을 쓰면서, 이를 깨물면서 버티는 모습들을 많이 볼 수 있어서 그것이 참 안타깝게 느껴졌습니다. 


연대회의 2021년은 어떤 한 해가 되길 바라시나요?

최은영 제도가 만들어 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지금 현재도 간호사 한 명이 돌보는 환자 수가 너무 많습니다. 특히 서울대병원같은 경우에는 중증환자들이 많이 있어서, 간호사들의 8시간 노동 이라고 하지만, 8시간 내내 달리게 하는 것 같은 심정으로 일을 합니다. 그래서 아직도 밥 못먹고, 화장실 제대로 못 가고, 물 한 모금 마시는 것도 제대로 못하는 노동자들이 아직도 존재하고 있습니다. 잘 나가는, 괜찮다고 하는 상급병원에서도 아직도 이런 일들이 벌어지고 있거든요. 그렇지만 환자를 돌볼 때는 로보트가 해줄 수가 없구요. 요즘 AI(인공지능)가 해줄 수 없습니다. 결국은 사람이 모든 것을 해야하는 일들이기 때문에, 간호사 한 사람이 맡는 환자수가 적어서 제대로 된 간호를 행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간호사의 노동도 의미가 있고, 보람이 있었으면 좋겠고, 그 간호를 받는 환자나 대상자 분들도 건강을 유지할 수 있고, 위기상황에 처해 있었을 때에도 손쉽게 간호사에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2021년이 되면 좋겠습니다

0